2014년부터 시작된 암호화폐의 ICO열기가 올해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2018년) 중반까지 벌써 550개 이상의 암호화폐들이 ICO를 했으며,

모집한 금액은 120억 달러를 넘는다고 합니다.

Bitcoin이 4000달러선을 맴도는 암울한 현재이지만,

ICO 투자금으로만 보면, 코인 업계의 미래는 여전히 그린라이트 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이렇게 어마어마한 금액을 ICO를 통해 모금한 암호화폐들이 

거래 시장에서 이상한 징후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 내용은 Coin Intelligence 기사를 인용하여 제 의견과 함께 기술한 내용입니다.




2018년 ICO와 거래소 상장의 현재 그리고 미래


올해 ICO 모집금 상위 24개 암호화폐들은 28억 달러의 자금을 모았습니다. 

하지만, 거래소에서 교환중인 토큰의 비율은 전체의 1% 정도로 추산된다고 합니다.


몇몇 코인의 예를 들자면,


올해 ICO로 5천만 달러를 모집한 TRAK 토큰의 지난 한달간 일일 평균 거래량은

고작 2000달러 정도라고 합니다.

TRAK 코인은 수익성있는 주식 거래 신호와 아이디어를 생성하기 위해

인공 신경망과 크라우드 소스 자산 심리를 활용 한

보상 기반의 이더리움 분산 플랫폼이라고 합니다.


11월 27일 현재 coinmarketcap 기준 일일 거래량은 22948달러 입니다.


또한,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관련 블록체인 지불 솔루션을 앞세워

4억 2천만달러라는 역대 6번째로 높은 ICO 모집을 한 

드래곤 토큰(DT)는 하루에 65000달러 이상 거래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11월 27일 현재 coinmarketcap 기준 일일 거래량은 50만 달러 정도 입니다.


이런 코인들은

성공적으로 ICO를 했지만, 현실은 지갑속에 꽁꽁 묵혀진 상태로 나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즉, 거래량이 없어 쉰 김치가 되고 있습니다.


좋은 주식은 거래량이 활발합니다. 

암호화폐가 주식과 같다고는 할 수 없지만,

투자 재화로서 가치를 지니려면 거래량이 뒷받침 되어야만 합니다.

뒤집어 말하면,

거래량이 없다는 것은 투자 재화로서 가치가 없다는 의미 입니다.


왜 이러한 암호화폐들이 투자 재화로서 가치가 없다고 느껴지는 것일까요?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한가지라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바로,

대부분의 암호화폐들의(ICO가 종료 후) 토큰 개발 진행이 원활하지 못하다는 것 입니다.


사실 토큰의 개발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 토큰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은 쉬운일이 아닙니다. 

백서에 기재되어 있는 이상적인 미래에 사람들은 투자를 하였지만,

(단언컨대)현실적으로 가능한 것인지 구분할 수 있는 투자자들이 많지 않습니다.

(개발자들도 아마 잘 몰랐을 것 입니다.)


혹자들은 정부의 규제로 인해, 암호화폐가 죽어가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물론, 그것도 어느정도 지분을 차지할 순 있겠지만 근본적인 문제는 여기에 있습니다.


현재 상황에서 보면 토큰 개발사들 중 81%는 사기꾼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투자자들도 ICO에 대해서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기 시작했습니다. 
대부분의 암호화폐들이 ICO이후 개발 로드맵대로 진행되지 않았으며,
거래중인 암호화폐의 79%가 ICO보다 가치가 하락했기 때문입니다.
국개 굴지의 B거래소에서 10원도 안되는 암호화폐들이 가득한 현재만 봐도
해당 화폐에 투자한 사람들의 심정이 어떨지 짐작이 가고도 남습니다. 

물론, 거래소 상장과 함께 큰거래량을 올리며,
순간 수익율이 1000%씩 되는 암호 토큰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기세는 하루를 채 가지 못하는게 대부분 입니다. 
초반 대량 거래가 발생하면서 시세는 급등하지만,
반대로 엄청난 물량이 쏟아지기 때문에 '아차!' 하는 순간에 급락을 하기 때문입니다.
묵은 김치는 찌개로 먹으면 맛있기라도 하지만,
이 때를 놓친 투자자들은 본인들이 투자한 암호화폐들이
폭죽처럼 터졌다가 순식간에 저물어가는 것을 그저 바라만볼 뿐 입니다.

최근에는 상장과 함께 10배씩 뛰는 코인도 발견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런칭과 동시에 물량을 던지는 사람들이 투자자들일지 개발자들일지 알수는 없습니다. 
만약 ICO를 통해 남들보다 싸게 구입해서, 상장과 함께 던지는 것이 투자 전략이라면
암호화폐의 미래는 더더욱 암울해보입니다. 

미래에 투자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제 개인적인 견해로는 암호화폐 산업은 여전히 밝은 미래를 가지고 있습니다. 
현재까지는 Ethereum 중심으로 발전하고 있었지만,
앞으로는 EOS와 Telegram Open Network가 주목을 받을 것있습니다.
이를 통해, 고질적인 문제였던 인증 속도 개선도 예상됩니다.
스마트 계약도 더 발전할 것이며,
이를 바탕으로 토큰이 활용되는 생태계도 서서히 실용화 될 것 입니다.

하지만, 단지 ICO만 크게 모집하고 먹튀하려는 전략을 가진 토큰 개발사들이 계속 많아진다면,
이 산업은 오래가지 않아 사망선고를 받게 될 것 입니다.
또한, 투자자들도 백서만 보고 투자 한뒤,
거래소 상장과 함께 타이밍 싸움을 하는 투자 방법으로는,
그저 이 놀이판의 희생양이 될 것 입니다.

백서 뿐만 아니라 토큰과 토큰의 활용 생태계를 꾸린 토큰들이 많이 나오게 되고, 
수많은 실 사용을 통해 다양한 문제점을 보완해 나아가기 위해서는
개발자와 투자자들이 좀 더 현명해질 필요가 있습니다.


+ Recent posts